GNB 메뉴 퀵 메뉴

온라인 강의체험

GCU 강의체험입니다.

실제 강의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실용영어학과 테이블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로 구성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
실용영어학과 언어의 이해 윤경주

예를 들면 집이 집이라는 소리나는 것은 집이 이렇게 생겼는데요. 문화권에 따라 다르지만 생김새와 전혀 관계가 없이 그냥 집을 집이라고 부르자라고 약속을 한 거란 말이에요.

그래서 한국에서는 이렇게 영어에서는 House 그죠? 그리고 이탈리아어에서는 casa 이런 식으로 부르는데, 이것이 임의적으로 그 언어를 사용하는 그 언어권 사람들끼리 약속이에요. 그냥 한 거예요.

그런데 어떤 말들은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95% 정도는 자의적이에요. 그런데 어떤 말들은 꼭 자의적이지 않은 것들이 있어요. 이것을 iconicity, 상징성이라고 하는데요, 예를 들면 꿀꿀이 우리말에 멍멍이 이런 말이 있는데, 돼지의 소리를 따서 의성어처럼, 멍멍이도 마찬가지에요.

아기들한테 얘기할 때는 멍멍이 온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부릉부릉 붕붕이라고도 하고 그러잖아요? 이것처럼 의태어 혹은 의성어들을 주로 iconicity의 대표적인 어휘로 꼽는데요, 이것들이 그것이 갖고 있는 소리나 자태를 보고 그 말을 만들어 낸 거죠.

이건 그냥 임의적으로 자의적으로 한 거 보다는 그것의 소리 혹은 그 모습을 따서 그 말을 만든 거예요. 근데 이것이 또 언어권마다 똑같으냐? 그렇지 않죠?

우리나라 말에서는 뻐꾹이라고, 뻐꾹 뻐꾹 운다고 해서 뻐꾹이라고 하지만, 영어에서는 cuckoo 라고 운다고 해서 뻐꾸기를 cuckoo라고 부르잖아요. bang도 마찬가지예요. 영어에서는, 우리 그룹 중에 빅뱅이라고 있는데 뱅 소리 난다고, 쾅 소리를 우리는 쾅소리라고 하지만, 영어권 화자들은 bang이라고 해서 그 소리를 의성어처럼 그렇게 이야기를 하죠.

그래서 그런 어휘들이 있긴 하지만 아주 소수이고, 대부분의 어휘, 대부분의 그 말들은 ‘자의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라고 아시면 되겠습니다.

그 다음에 창조성, 굉장히 중요한 요소인데요, 인간은 언어를 사용해서 아주 다른 문장과 의미를 만들어내요. 매일같이 다른 문장을 만들어내요. 이것이 바로 동물의 소통과 구별되는 점이에요.

동물들은 그냥 imitate 그냥 모방해요. 가르쳐 준 대로 그대로 근데, 인간만이 새로운 문장을 매일같이 만든다는 거죠.

그리고 컴퓨터의 능력과도 구별되는 거, 예를 들면 요즘에 AI 인공지능이 굉장히 발달하고 알파고도 나오고 그러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창조적인 언어활용 능력에는 턱없이 못 따라 간다는 거죠.

예를 들면 인간은 아주 어린 나이에서부터 자기가 들어 보지 못했던 새로운 방식의 표현을 만들어낸다는 거예요.

아기들을 지켜보면 얘네들이 엄마나 주변의 형제들, 아니면 친척들이 한 말을 처음에는 모방해서 얘기를 해요. 그렇지만 조금 더 자라면 그 말들을 조합해서 새로운 방식으로 자기만의 표현을 만들어 내는 거죠.

그래서 매일 같이 모든 사람들은 새로운 문장이나 표현을 만들어서 사용해요. 그래서 작가나 아니면 유행가, 요즘에 작사가들도 저작권 받는다고 하잖아요? 근데 그 노래 가사나 소설이나 보시면 같은 주제를 가지고 너무나 다른 작품들을 계속 만들어 내잖아요. 그렇지 않으면 인간이 같은 거네, 너무 지루하고, 아이 뻔하네, 그리고 안 보잖아요. 그래서 새로운 문장이나 표현, 잘 자라는 말도 내 꿈 꿔요, 다른 방식으로 여러 사람이 여러 가지 표현으로 만들어 내고 그것을 사람들은 즐긴다는 거죠.

인간의 특징이에요. 창조성이 바로 AI와 아주 구별되는, 동물들, 영장류와도 아주 구별되는 그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어요.

 
실용영어학과 테이블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로 구성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
실용영어학과 영어독서지도법 박주영

그러면 이번에는 Intensive Reading vs Extensive Reading으로 갈 건데, Intensive Reading에 대해서는 지금 우리가 배웠고요. extensive Reading은 앞으로 배울 거예요. 그래서 일단 개념을 구별을 하고 제가 하나씩 구별하면서 설명을 할 게요.

여기 보시면 Write I for Intensive reading, E for Extensive reading이라고 되어 있어요. 그래서 어떤 것이 어떤 reading의 속성 인지를 구별하려는 거에요.

예를 들면, 1번 보시면요, use first language to explain the meaning of a text 라고 해서 지문의 의미를 설명하는데 모국어를 사용한다. 지문은 외국어로 되어 있는 거에요. 즉, 영어지문을 한국말로 설명하기, 너무 익숙하죠? 이게 뭐에요? Intensive reading이죠, I에요.

다음 2번 보시면요, aim for meaning-focused input and fluency development 목표가 뭐냐면 의미의 중심을 둔 input과 fluency development, 유창성 발달이다. 이게 Intensive reading의 특징일까요? 웬지 아닐 거 같지 않나요? 왜냐하면 아까 뭐라고 했냐면요, 앞에서요, 지문에 대한 이해보다는 language 자체에 포커스를 둔다고 얘기 했어요. language focused가 된 게 Intensive reading이에요. 이거는 그러면 E 라고 쓰셔야 돼요. Extensive reading 특징이에요.

즉 Extensive reading. 다독을 할 때에는 의미, 언어 학습에 문제가 아니라 의미를 찾기 위해서 구하기 위해서 있는 거고요. 그리고 유창성이 사실 줄줄줄줄이잖아요? 유창성 발달을 목표로 하는 게 Extensive reading이에요.

다음에 top-down approach가 있고 bottom-up approach가 있어요. 이 approach는 배우긴 할 건데, top-down은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거, bottom-up은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approach에요. 맨 아래에 단어가 있고요, 문장, 문단, 글 이렇게 돼요. 그리고 의미가 여기에 있어요.

맨 위에 있는 게 의미에요. 그래서 bottom에서부터 시작을 해서 위로 올라가서 의미를 향해 가는 게 bottom-up approach에요. 이게 그럼 뭐냐면, 이게 intensive reading이죠 4번이 I 에요. 3번 top-down 의미가 중요하고, 그 다음에 더 작은 유닛으로 필요하면 내려가고 이게 그럼 뭐겠어요? Extensive reading이에요. 3번을 E라고 써 주셔야 돼요.

그 다음에 grammar-translation approach라고 하는게 있어요. grammar-translation approach는 문법번역식 교수법이죠. 이게 아까 말씀드렸죠, Intensive reading, 뭐라구요? 우리가 배웠던 게 바로 문법번역식 교수법이었다구요. 사실 Method라고, GTM이라서 정식 이름은 GTM 대문자로 써 줘서 이렇게 불러 줘요. 이거는 I가 맞아요.

다음에 translation 하는 거 나왔었죠? 앞에! 이것도 그래서 I, 그래서 Intensive reading에는 번역하는 것도 passage를 번역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다. 이런 말이 나오잖아요? 그리고 language features are focused 이거 뭐냐면 language의 특징들, 왜 여기다가 s를 붙이는지, 왜 여기다가 es를 붙이는지, 왜 이것들은 굴절을 하는지, 이것의 파생형은 뭔지, 이것들이 language의 feature들이잖아요. 그죠? 뭔지 아시겠죠? 여기에 중점을 둬요 이게 뭐라구요? Intensive reading이죠.

 
실용영어학과 테이블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로 구성

학과 과목명 담당교수
실용영어학과 영어교육의 이해 선효경

2교시 수업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1교시에서 통합영어교육이 무엇인지 이해를 하셨으니까, 이제는 2교시에서 실제적으로 우리 통합영어교육의 수업 예시는 어떻게 되면서 어떻게 수업을 실제적으로 만들어 가야 되는지, 실제적인 제가 레슨플랜과 함께 통합영어교육의 모든 실제 들을 보여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 우리 학습목표부터 한번 살펴보면요, 우리 1교시에서 배웠던 내용들을 중심으로 통합영어교육이 실제수업 적용예를 제가 보여 드릴 겁니다. 그것들을 이해하시고, 여러분들도 제가 보여준 예시를 통해서 통합영어교육을 위한 수업을 설계해 보실 수 있으셔야 하겠구요.

특별히 오늘 제가 스토리북 Today is Monday라는 동화책을 활용을 해서 통합영어수업을 하나 만든 것들을 보여 드릴 건데요, 그럼 이것들을 활용한 수업 내용을 통해 아동 영어통합영어교육의 지도방법을 여러분들이 이해하실 수 있으셔야 하겠습니다.

그러면 이번 2교시에서 배워볼 학습 내용들은요, 첫 번째 우리가 지금 오늘 Today is Monday라는 스토리북을 활용한 아이들을 위한 통합영어교육 수업을 보여드릴 거에요. 그래서 이 책에 대한 Profile을 먼저 알려 드리고 두 번째로는 통합영어교육을 위한 다섯 가지의 필수 요소들에 대해서 보고 세 번째로 그러면 이 책을 활용한 책에서 가르칠 수 있는 내용들을 살펴보고, 구체적으로 그럼 이 책을 활용한 수업을 어떤 식으로 실현할 건지에 대한 lesson Plan들과 다양한 활동들을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우리가 통합영어교육을 가르칠 건데요. 여러분들 제가 오늘 소개할 수업은요, Today is Monday라고 하는 책을 스토리북을 활용해서 영유아, 일곱 살이나 초등 저학년 유치 7세부터 초등 1~2학년 정도까지 수업을 적용할 수 있는 어린이들을 위한 통합 영어 수업을 진행을 할 겁니다. 그러면 얘네들을 위한, 가르칠 영어 수업을 진행할 교재들을 먼저 살펴보도록 할 건데요. 오늘 사용할 교재는 Today is Monday라는 제목이 고요, 이 책은 Eric Carie의 작품입니다.

Eric Carie은 'The Very Hungry Caterpillar'라고 제가 동화책을 많이 소개를 했었잖아요? 그다음에 'Brown Bear, Brown Bear, What Do You See?' 요 동화책, 아주 유명한 어린이 스토리북의 작가지요. 그 Eric Carie이 쓴 책입니다.

이 책의 종류는요, 어떤 종류의 동화책 이냐하면, Predictable Picture Book이에요. 그림책 Picture Book은 Picture Book인데, Predictable, 예측 가능한 스토리북, 예측 가능한 그림책이라고 한국말로 이야기하는데요, 다음 스토리가 어떻게 나올지 학습자들이 예측해 볼 수 있고, 예측할 것들이 아이들에게 재미있는 요소가 되는 그런 Predictable한 스토리북이 영유아들을 위해서 좋은 동화책입니다.

그래서 이 책의 종류가 바로 Predictable Picture Book라고 생각하시면 되겠고요, 이 동화책에서 다루게 되는 주제는요, Days of the week, 일주일에 7일이 있는데, 그 내용을 가르치게 좋은 책의 내용들을 가지고 있고요. 그 다음에 favorite dishes, 좋아하는 음식에 대해서 이야기할 내용들이 많이 있는 그럼 주제를 담고 있는 스토리북입니다. 그러면요 우리가 이 동화책이 어떠한 동화책인지…

>>>>>>>>>>>>>>>>>>
>>>>